검찰, 김형준 부장검사·스폰서 김씨 대질

입력 2016-09-26 07:37 수정 2016-09-26 07:37
'스폰서·수사무마 청탁' 의혹을 받는 김형준(46) 부장검사가 검찰에 두 번째 소환돼 15시간에 걸쳐 밤샘 조사를 받고 26일 오전 귀가했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 서울고검 감찰부장)은 김 부장검사를 25일 오후 3시께 비공개로 다시 소환해 이날 오전 6시까지 조사했다. 검찰은 중·고교동창인 '스폰서' 김모(46·구속기소)씨도 함께 불러 대질 신문했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의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캐묻고, 서로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중심으로 보강 조사를 벌였다.

앞서 검찰은 23일 오전 8시30분께 김 부장검사를 소환해 이튿날 오전 7시30분까지 밤샘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당시 동창 김씨를 함께 불렀으나 대질 조사는 하지 않고, 인접 장소에서 동시 조사를 했다.

김 부장검사는 중·고교동창 김씨로부터 최소 1500만원의 금품과 수차례의 술접대 등 향응을 받고, 김씨의 사기·횡령 사건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서울서부지검 검사들을 만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뇌물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씨에게는 기존 기소된 혐의 외에 뇌물공여 내용을 추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