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 500m…축구장 30개 크기
중국은 25일 세계 최대 전파망원경인 톈옌(天眼·하늘의 눈) 건설 공정을 5년여 만에 마무리짓고 정식 가동에 나섰다.

중국 구이저우성 첸난주 핑탕현 산림지대에 건설된 세계 최대 전파망원경인 톈옌이 25일(현지시간) 정식 가동에 들어갔다. 핑탕EPA연합뉴스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구이저우성 첸난주 핑탕현 산림지대에 건설된 톈옌은 이날 기념식을 하고 공식 가동에 들어갔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류옌둥 부총리가 대독한 축전에서 ‘우주굴기’에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과학자들의 공로를 치하했다.

지름 500m 규모의 이 전파망원경은 우주 안에 존재하는 중성수소가스, 펄서 행성, 성간 물질 등을 탐사해 우주의 기원과 진화를 밝히는 데 활용된다. 외계 행성 간에 있을 수 있는 미세 통신 신호를 포착해 외계 생명과 문명을 찾는 데도 나선다.

이 망원경은 축구장 30개를 합한 25만㎡의 면적을 총 46만개의 반사 디스크로 덮었다. 푸에르토리코에 있는 지름 300m 규모의 미국 아레시보 천문대 망원경보다 두 배가량 크며 수신 감도도 2.25배 높다.

중국은 2011년 3월 이 프로젝트에 착수해 12억위안(약 2240억원)을 투입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