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했고(위쪽),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