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숍서 주문…건배사는 '비행기'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4일 장·차관 워크숍에서 내수 진작을 위한 국내 골프에 장관들이 나서달라고 요청했고, 장관들은 “자비로 골프를 쳐서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청와대와 참석한 장관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당시 워크숍을 마친 뒤 이어진 만찬에서 해외 골프가 아니라 국내 골프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골프장도 ‘부킹절벽’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언급하자 박 대통령은 국내 골프를 하면 내수 진작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한다.

해외 골프 등 지난해 해외에서 쓴 돈이 26조원 규모인데 국내에서 골프를 치면 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참석한 장관들에게 국내 골프를 권장했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월30일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 5단체장과 함께 골프장에 나간 사례를 언급하면서 “골프 치시라고 했는데 왜 (더) 안 치시는가. 내수를 살려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골프 권장은 공직자도 국내 골프에 동참해 해외로 빠져나가는 돈을 줄여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자는 뜻”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워크숍 참석자들과 만찬을 함께하면서 건배사로 “비행기”라고 외쳤다. 박 대통령은 “요즘 부처에서 유행하는 건배사가 ‘비행기’라고 하는데 ‘비전을 갖고 행하면 기적을 이룬다’, 그러니까 그 기적을 이루는 방식을 우리 공직사회가 이미 알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비전만 있고 행동을 안 하면 아무것도 나올 게 없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