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와이 원주민이 연방정부와 동등한 지위에서 협상할 수 있는 자치정부를 수립할 수 있게 됐다.
미국 공영방송 NPR 등은 미국 내무부가 하와이 원주민의 자치정부 재수립을 승인하는 규정을 마련하는 작업을 마무리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민투표에서 자치정부 수립안이 통과되면 하와이 원주민은 자결권을 행사하는 자치 기구를 구성해 독립적으로 미국 정부와 협상할 수 있다. 이로써 하와이 왕국이 1893년 미국에 전복된 지 123년 만에 원주민에게 자치권이 돌아오게 됐다.

그동안 아메리칸, 알래스카 등 미국 560개 원주민 종족은 자치 기구를 통해 미국 정부와 협상해왔다. 그러나 2010년 기준 52만7000명으로 미국에서 두 번째 규모인 하와이 원주민은 다른 부족처럼 자치권을 행사하지 못했다.

하와이 원주민에 자치권을 돌려주기 위한 노력은 20여년간 지속돼왔다. 이 같은 노력은 하와이주에서 태어난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의 강력한 지원으로 결실을 보게 됐다. 워싱턴포스트는 “오바마 대통령의 재임 중 마지막으로 치러지는 미국 종족회의 주최를 앞두고 고향에 선사한 상징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