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법이 바꾸는 소비지형

호텔 식사 대신 고급도시락…골프 위축 아웃도어 '활기'
일감 감소 지하철 노인택배…고깃집 종업원도 타격 예상
란파라치·VIP투어 대행 등 신종 비즈니스 등장 예고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을 앞둔 25일 세종시의 한 고깃집에 ‘고기를 더 이상 구워드리지 못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프리미엄 도시락’ 개발을 검토 중이다. 오는 28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이 시행되면 사무실에서 도시락을 먹으면서 하는 비즈니스 오찬과 회의가 늘어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이 회사 관계자는 “메뉴와 가격대를 조사하는 단계”라며 “단체 주문을 받아 맞춤 생산을 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김영란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산업 지형에 변화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식사와 선물, 경조사비의 한도가 각각 3만원, 5만원, 10만원으로 정해지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좋은 제품과 서비스가 인기를 얻을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주로 지방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정육점식 한우식당(정육식당)이 서울 등 전국으로 확산할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정육점 옆에서 고기를 파는 정육식당은 시설과 서비스는 다소 떨어지지만 좋은 고기를 싼값에 먹을 수 있다. 일부 식당은 ‘가격 거품’을 빼기 위해 직원이 고기를 구워주는 대신 손님이 구워먹도록 하고 있다. ‘고기 잘 굽는 법’이란 안내문을 붙인 식당도 있다.

새로운 형태의 사업이 등장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기업들이 공직자 등에게 직접 접대할 수 없으므로 이를 대행하는 업체가 생길 것이라는 얘기다. 기업이 여행사에 요청해 해당 VIP에게 특화한 상품을 개발해 판매하도록 한 뒤 정상 가격을 내고 구매하도록 하면 문제가 될 게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영란법 위반 현장의 사진을 몰래 찍어 포상금을 챙기는 방법을 알려주는 이른바 ‘란파라치(김영란법+파파라치)’ 학원의 성행도 김영란법이 만들어낸 새로운 풍속도 중 하나다.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무엇보다 저소득층 일자리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인당 식사 한도 3만원의 직격탄을 맞을 식당 종업원들이 대표적이다. 선물용 꽃배달이 주업인 지하철 노인택배도 피해를 볼 가능성이 크다.

강영연/김순신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