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가습기 사태' 내달부터 전직 장관 줄소환

입력 2016-09-25 18:28 수정 2016-09-26 05:46

지면 지면정보

2016-09-26A29면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부의 과실책임을 가리기 위해 문제가 된 시기에 장관을 지낸 인사들을 다음달 소환 조사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별수사팀은 환경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부처의 실무자급을 대상으로 한 소환 조사를 마무리하고 전직 장관들에 대한 소환 검토에 들어갔다. 환경부에선 강현욱 전 장관(재임 기간 1996년 12월~1997년 8월)과 김명자 전 장관(1999년 6월~2003년 2월)이 이미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상태다. 한명숙 전 장관(2003년 2월~2004년 2월)도 조사 대상으로 거론된다. 최종 결재를 했거나 구두로라도 보고받았다면 조사 대상이 된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