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3조5000억 미국 뇌연구 참여

입력 2016-09-25 17:26 수정 2016-09-26 04:43

지면 지면정보

2016-09-26A19면

예일대·몬태나대와 공동 연구
3년간 300만달러 지원받아
국내에서 활동하는 미국 과학자들이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뇌 연구 프로젝트 정식 과제 책임자에 선임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뇌과학연구소 기능커넥토믹스연구단에서 활동하는 브래들리 베이커 책임연구원(사진 왼쪽)과 겸직연구원인 로렌스 코헨 예일대 교수(오른쪽)가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주도하는 ‘브레인이니셔티브’ 과제 연구책임자에 선임됐다고 25일 발표했다.

베이커 책임연구원과 코헨 교수는 뇌 지도를 만드는 데 필요한 뇌 신경회로 활동을 알아내는 형광단백질센서 분야의 전문가다. 형광단백질센서란 DNA를 이용해 특정 신경세포에서만 빛이 나게 하는 기술이다. 세포 내 전압과 산성도에 따라 변하는 빛을 보며 뇌 기능과 활동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
베이커 책임연구원은 2011년부터 KIST에서 근무하면서 기존 센서보다 5배 빨리 뇌 활동을 관찰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 지난 4월에는 신경세포의 전기 신호와 산성도가 변할 때마다 빛 신호를 내는 센서를 개발했다. 베이커 책임연구원은 센서에서 얻은 신호 결과 형상에 따라 ‘파도’ ‘소나기’ ‘봉우리’라는 한국 이름을 붙이는 등 한국말에 각별한 애정을 보여왔다.

코헨 교수 역시 2011년부터 1년에 4개월씩 KIST에 머물며 고속으로 뇌 활동을 촬영하는 이미징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두 사람이 이끄는 KIST 연구진은 데안 제세빅 예일대 교수, 톰 휴즈 몬태나주립대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앞으로 뇌 신경계 활동 전체를 기록하는 기술 개발에 나서게 된다. 미국 정부로부터 3년간 총 300만달러(약 33억원)를 지원받는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13년 발표한 브레인 이니셔티브는 난치성 치매와 조현병 등 뇌질환 극복을 목표로 1000억개 신경세포로 구성된 뇌 지도를 완벽히 만들겠다는 세계 최대 뇌 연구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미국 정부는 모두 3조5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한국도 이와 별도로 5월 한국인 고유의 뇌 지도를 제작하고 뇌 질환 치료방법의 조기 확보를 위해 뇌과학 발전전략을 내놨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7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