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對中) 수출 TV카메라·셋톱박스 관세율 낮아져

입력 2016-09-25 19:19 수정 2016-09-26 02:53

지면 지면정보

2016-09-26A12면

국내 기업이 중국으로 수출하는 TV카메라, 위성TV 셋톱박스 등 201개 정보기술(IT) 제품에 적용되는 관세율이 낮아진다.

관세청은 25일 “중국 정부가 지난 15일부터 ‘세계무역기구(WTO) 정보기술협정(ITA)’ 확대협상 대상인 201개 품목군(중국 기준으로는 484개 품목)에 대한 수입 관세율을 1차로 감축해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정부는 관세율이 0%가 아닌 ITA 확대협상 물품에 대해 짧게는 3년, 길게는 7년에 걸쳐 관세율을 0%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1차로 관세율이 인하된 201개 품목 중에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서 제외된 TV카메라, 위성TV 셋톱박스 등이 다수 포함돼 있다.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관세청은 내다봤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