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무원으로 산다는 건]

박 대통령 "세종시 근무여건 개선, 공무원 사기 진작책 마련을"

입력 2016-09-25 18:34 수정 2016-09-26 02:17

지면 지면정보

2016-09-26A4면

워크숍에서 지시
박근혜 대통령이 세종시 근무여건 개선과 공무원 사기 진작책 마련을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장·차관 워크숍에서 “공직자들이 보람과 긍지를 느끼는 환경을 조성해 공직사회를 생동감 있게 만들어야 한다”며 “국정과제를 수행하는 격무자의 사기 진작을 위해 각 부처 인사관리의 탄력성을 제고하고, 인사 적체도 적절히 해소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또 “행정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세종시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공직자들이 국제적 시야를 넓혀 변화와 개혁을 선도할 역량을 기를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무총리는 이런 사항을 유념해 공직사회의 활력을 제고하는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정부부처의 세종시 이전 후 유능한 공무원이 잇달아 민간으로 떠나면서 공직사회의 전문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