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평소 대중가요 '달리기'와 '버터플라이'를 즐겨 듣는다고 소개했다. 공개 석상에서 즐겨 듣는 노래를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이 애청곡을 밝힌 것은 지난 24일 장·차관 워크숍에서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가수 윤상 등이 부른 가요 '달리기'에 대해 "입술도 바짝바짝 마르고 힘들지만 이미 시작했는데 중간에 관둔다고 그럴 수도 없고 끝까지 하자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러브홀릭스가 부른 '버터플라이'와 관련해서는 영화 '국가대표' 주제곡이라고 소개한 뒤 "감춰진 날개를 또 활짝 역량을 펴서 날아오르도록 격려하는 노래"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애청곡 소개 뒤 "결심을 다지기 위해서 더 달려야 되니까"라며 "오늘 워크숍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신발 끈을 동여매고 어떤 일이 있어도 흔들리지 말고 최선을 다해 국민을 위해 뛰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어렵더라도 지금 우리가 더 힘을 내지 않으면 이제까지 이뤄놓은 성과도 물거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