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코리아 세일 파스타로 특수 노려…바이어 2000여명 방문

입력 2016-09-25 14:58 수정 2016-09-25 14:58
유통업계가 오는 29일부터 민관 협력 쇼핑 행사 '코리아 세일 파스타'로 소비 심리 살리기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내달 16일까지 코리아 세일 파스타를 주제로 가을 정기 세일을 진행한다. 이 기간 750여개 브랜드가 세일에 참여한다.

본점은 29일부터 10월2일까지 9층 행사장에서 '가을 아우터 페스티벌'을 열어 100억원 규모 물량을 최대 70% 저렴하게 판다. 노원점, 관악점 등 17개 점포는 '대한민국 No.1 아웃도어 대전'을 열고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밀레 등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같은 기간 현대백화점은 19개 전 점포에서 의류와 잡화, 가전, 가구 등 5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세일을 진행한다. 평균 할인 폭은 20~50%로,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 본점, 센텀시티점에서 차례로 '해외 유명 브랜드 대전'을 열 예정이다. 신세계 직매입 브랜드의 이월상품 200억원 규모 물량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뿐만 아니라 이마트와 홈플러스는 인기 생필품과 대표 상품을 특가에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코리아 세일 파스타에는 전 세계 각국 바이어 2000여명도 초청됐다. 오는 30일 '수출첫걸음대전'을 시작으로 '세계한인경제인대회', '외국인투자주간' 등이 마련됐다.

코트라(KOTRA)는 이 기간 대형 수출 상담과 투자유치 사업을 열어 내수 진작과 수출 회복의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