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외국인 유학생 400명 사업장 초청…"브랜드 알리기"

입력 2016-09-25 13:24 수정 2016-09-25 13:24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주요 사업장 견학과 한류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며 브랜드 알리기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23일부터 1박2일 간 인하대 대강당에서 외국인 유학생 400명을 초청해 ‘2016 글로벌 프랜드십 투어’ 행사를 개최했다.
글로벌 프랜드십 투어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한국의 산업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현대차그룹의 미래인재육성 프로그램이다. 2009년부터 올해까지 총 1만명의 유학생들이 참가했다.

올해 8회째인 이번 투어에는 서울대, 연세대, 한양대, KDI 등 9개 주요 대학 정부초청외국인장학생 및 석박사 400명의 학생들이 이틀 동안 현대차 아산, 전주 공장, 기아차 화성 공장, 현대제철 당진 공장 등 산업현장을 견학했다.

2012년 이 프로그램에 학생으로 참여했던 방송인 타일러라쉬가 ‘한국문화 바로 알기’라는 주제로 강연도 진행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한국 대학에 재학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은 귀국 후 각국의 미래 오피니언 리더로서 민간 외교관 역할을 하게 될 미래의 주역들”이라며 “이번 프로그램은 현대차그룹의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는데 기여할 것”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