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극단주의 단체 이슬람국가(IS) 가입 의도를 가진 것으로 의심되는 20대 청년 한 명에 대해 여권 발급 거부 조치를 내린 것으로 25일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관계 당국으로부터 지난 3월 IS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등 의심스러운 활동이 포착된 20대 남성에 대한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외교부는 지난 4월 여권발급심의위원회 협의를 거쳐 해당 남성에 대한 여권발급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11월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은 "국내에 IS에 대한 공개 지지를 밝힌 사람이 10여명 있다고 한다"며 관련 사례를 소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