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다양한 관광 콘텐츠·상품개발 기회로

입력 2016-09-25 15:24 수정 2016-09-25 15:24

지면 지면정보

2016-09-26E9면

서울국제트래블마트 열려
한국방문위원회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6 서울국제트래블마트(Seoul International Travel Mart 2016)’가 지난 19~23일 닷새간 열렸다.

이번 행사는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 기념 방한상품 개발을 위해 국내외 관광 관련 업체의 기업 간 거래(B2B) 비즈니스를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중국, 동남아, 일본, 구미주 등 해외 주요 여행사 300여개 업체와 국내 500여개 관광 관련 업체가 참가했으며 활발한 상담이 이뤄졌다. 20~21일에는 개막식과 부대행사(트래블마트, 지자체설명회, 홍보부스 전시 등), 22일에는 1박2일 일정으로 지방자치단체 팸투어(답사여행)가 진행됐다. 팸투어 기간 중 ‘K트래블버스’를 이용해 지방을 방문한 해외 바이어들은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방한 상품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를 얻었다.

박삼구 한국방문위원회 위원장(사진)은 “서울국제트래블마트가 한국의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국내외 상품기획자의 적극적인 방한 상품 개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명상 기자 ter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