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시대에는 투자 방망이를 짧게 잡는 것이 바람직하다. 중위험·중수익 투자처를 적극 발굴해야 한다. 그중 공모주 투자를 추천한다. 공모주 청약은 장외주식을 사는 것도, 신규 상장한 종목을 투자하는 것도 아니다. 아파트처럼 공모주 청약일에 청약 신청을 하는 것이다. 시장 추정가격을 밑도는 공모가격에 주식을 배정받아 상장하면 매도하는 방식으로 차익을 남기는 투자법이다. 가급적 상장 첫날 시초가격에 매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공모주 투자를 노린다면 공모주 일정을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 공모주 일정은 와우스타 홈페이지(www.wowstar.co.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주에 따라 상장을 주관하는 증권사가 다른 만큼 어떤 증권사 창구를 통해 청약해야 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해당 증권사에서 계좌를 트고 청약하면 된다. 공모주를 청약할 때는 투자금이 많을수록 유리하다. 대부분의 공모주 청약경쟁률이 높기 때문에 원하는 만큼의 공모주를 확보할 수 없어서다.

청약이 미달됐거나 청약경쟁률이 낮은 공모주는 투자를 피해야 한다. 투자자들에게 외면받는 이런 종목은 상장 첫날 시초가가 공모가를 밑돌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공모주 투자는 실적 등 기업 펀더멘털(기초체력) 분석보다 청약경쟁률이 중요하다.

이런 방식으로 여러 공모주에 투자하면 안정적 수익률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기업가치가 올라갈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면 청약한 주식을 상장 첫날 팔지 않고 장기 보유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