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충격 실험에서 애플 '아이폰7플러스'을 눌렀다.

미국 휴대폰 케이스 제조업체 테크21은 지난 20일(현지 시각) 노트7과 아이폰7플러스의 충격 실험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테크21은 두 스마트폰의 앞뒷면과 옆면, 밑면을 각각 바닥으로 향하게 하고 1m 높이에서 동시에 떨어뜨린 뒤 손상 정도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앞면 충격 실험에서 갤럭시노트7은 50번을 떨어뜨려도 액정이 깨진 상태에서 통화가 됐다. 하지만 아이폰7플러스는 10번째 낙하에서 홈 버튼을 제외하고는 정상적으로 작동이 되지 않았다. 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이 실험에서는 삼성이 승자라고 전했다.

옆면과 밑면으로 떨어뜨린 실험에서는 두 제품 모두 약간 흠집이 나는 정도에 그쳤다. 뒷면으로 떨어뜨린 실험에서는 갤럭시노트7이 아이폰7플러스보다 금이 더 많이 생겼다. 테크21은 자사 스마트폰 케이스 홍보를 위해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신제품을 출시할 때마다 이 같은 실험 결과를 내놓고 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