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정보요원 대폭 확충 … MI6 1000명 늘리기로

입력 2016-09-23 06:30 수정 2016-09-23 06:30
영국 정부가 정보요원들을 대폭 확충한다.

영국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정보기관들의 인력을 1900명 확충하겠다고 지난해 발표했다. 이중 1000명이 MI6(해외정보국)에 충원될 것이라고 BBC 방송이 22일 보도했다. 충원 규모는 2500명인 현재 MI6 인력의 40%에 달한다.

분야별 채용 규모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사이버, 정보수집, 언어, 해외 분석 등 분야에 추가 인력이 충원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 정보기관들은 과거처럼 현장요원들보다는 인터넷과 소설미디어, 안면 인식 같은 IT 기술 변화에 점점 더 많이 의존하고 있다. 제임스 본드 같은 현장요원보다는 인터넷과 소셜미디어에 숨긴 정보 분석가들이 필요하다는 게 MI6의 판단이라고 가디언은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