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사상 처음 "공항 보안 강화" 결의안 채택

입력 2016-09-23 02:14 수정 2016-09-23 06:37
테러를 막기 위해 전 세계 공항에서 보안 검색을 강화하라는 내용의 유엔 결의안이 채택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2일(현지시간) 모든 유엔 회원국에 공항 보안을 강화하도록 요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택했다. 벨기에 브뤼셀과 터키 이스탄불 등 주요 공항과 민간항공기를 대상으로 한 대형 테러가 잇달아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안보리가 공항과 여객기의 안전을 위해 결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보리는 “엄청난 인명 손실과 경제적 피해를 야기하기 위해 테러 단체들이 민간 항공시설을 목표물로 노리고 있는 점을 우려한다”고 했다.

벨기에에서는 지난 3월 브뤼셀 자벤텀국제공항 출국장과 브뤼셀 시내 지하철역에서 거의 동시에 벌어진 이슬람국가(IS) 관계자들의 폭탄테러로 32명이 사망했다. 지난 6월에는 터키 이스탄불 아타튀르크국제공항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36명 이상이 사망했다. 터키 당국은 IS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러시아 민간 여객기가 이집트 시나이반도 북부에서 추락해 224명 탑승자가 전원 사망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