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 특별감찰관은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한 감찰 내용 유출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자 지난달 29일 사표를 제출했다. 당시 이 특별감찰관은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되자 사의를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이 특별감찰관의 사표 수리를 미뤄오다 이날 전격적으로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