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문 열어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서울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금융 지원을 받은 시민들과 얘기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서민금융진흥원(원장 김윤영)이 23일 문을 열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미소금융 햇살론 등 서민을 위한 금융상품 지원 외에 상담, 교육, 창업, 재기 지원 역할도 맡는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서울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 본부를 두고 올해 안에 전국 33곳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방문이 힘든 금융소비자를 위해 통합 콜센터(1397)도 운영한다. 운영 재원은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등 각 금융회사와 자산관리공사(캠코)가 출자한 자본금 200억원, 1조1000억원 규모의 휴면예금, 1조7750억원 상당의 출연금 등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출범식에서 “서민 금융생활을 더욱 든든하게 지켜줄 통합지원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며 “패자부활전 성공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일규/장진모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