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분 매각 예비입찰 18곳 참여…11월 본입찰

입력 2016-09-23 18:03 수정 2016-09-24 01:26

지면 지면정보

2016-09-24A1면

한국투자증권, 한화생명, 동양생명, 일본 오릭스 등 국내외 금융회사와 사모펀드(PEF) 18곳이 우리은행 지분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금융위원회는 23일 국내외 18개 투자자가 우리은행 지분 인수를 위해 투자의향서(LOI)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투자자들의 인수 희망 지분 합계는 82~119%로, 예금보험공사가 과점주주 방식으로 팔기로 한 우리은행 지분 30%의 최대 네 배에 달한다.

LOI를 낸 국내 투자자는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한화생명 동양생명 등 금융회사와 보고펀드 한앤컴퍼니 IMM프라이빗에쿼티(PE) 등이다. 해외에서는 일본 종합금융회사인 오릭스와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PEA),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등이 LOI를 냈다. 금융위와 예보는 오는 11월께 본입찰을 거쳐 최종 낙찰자를 선정한다.

이태명/김일규/정소람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