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새누리 의원 "1천억 투입한 공공앱, 이용 저조"

입력 2016-09-23 18:28 수정 2016-09-24 02:36

지면 지면정보

2016-09-24A6면

정가 브리핑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23일 행정자치부의 ‘공공앱(응용프로그램) 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1000억원이 넘는 국민 세금으로 만든 공공앱이 방만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운영 중인 앱은 총 1235개이며 구축·운용비용으로 1001억9500만원이 들었다. 이들 앱을 내려받은 횟수는 총 1억1498만건을 기록했으나 실제 이용은 32%(3677만건)에 그치고 있다. 10명 이하만 쓰고 있는 공공앱도 15개에 달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