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국민의당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하도록 해 쌀값 안정을 유도하는 ‘쌀 가격 안정 정책’을 23일 발표했다. 앞으로 2년간 논 6만㏊에 옥수수 콩 등 자급률이 낮은 사료작물을 기르게 하고 농가에는 손실 보전을 위해 ㏊당 3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내용이다. 또 수의계약으로 이뤄지고 있는 쌀 보관·도정·운송 과정을 경쟁입찰로 전환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김성식 정책위원회 의장(사진)은 “공급 과잉과 수요 감소라는 쌀 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은 될 수 없지만 가격 폭락의 응급조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