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초기부터 시제품이 나올 때까지 남아 있는 기술자는 많지 않다. 분야를 막론하고 성공의 핵심은 ‘인내심’이다. 돌발상황에서 다른 사람과 어떻게 일하는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어떻게 지식을 응용하는지 아는 것도 중요하다. 이는 시간, 경험, 실패에서 깨닫는 교훈으로부터 나온다.”

-항공사 보잉의 그레그 히슬롭 최고기술책임자(CTO), 포천 기고에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