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i30, 출시 보름만에 사전계약 1000대 돌파

입력 2016-09-23 17:13 수정 2016-09-23 17:13

[ 안혜원 기자 ]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해치백 'i30'이 보름만에 1000대의 사전계약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i30 미디어 시승회에서 i30이 판매를 시작한 지난 8일부터 약 1000대가량이 팔렸다고 밝혔다.

주요 고객은 20~30대 젊은층과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계약 고객의 55%는 20~30대였다. 여성 고객은 전체 고객의 35% 수준이었다.

류창승 국내마케팅실 실장은 "신형 i30는 23일부터 국내 고객에게 인도될 계획"이라며 "기존 해치백을 구매한 사람들의 재구매율이 높다"고 말했다.

신형 i30에는 터보 GDi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DCT)가 적용됐다. 주행 성능을 위해 험난한 주행 환경을 갖춘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테스트를 거쳤다. i30의 목표 판매량은 연간 국내 1만5000대, 해외 시장 25만대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