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지주(87,2004,100 +4.93%)의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23일 우리은행(16,100250 +1.58%) 지분인수와 관련한 투자의향서(LOI)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참여 지분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향후 실사 등을 거쳐 4~8% 참여를 고려하고 있다.

지주가 아닌 증권이 LOI를 제출한 것에는 별다른 의미가 없다는 설명이다. 그동안 그룹 차원의 다각적인 참여 여부 검토가 있었고, 최종적으로 지주의 100%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참여키로 했다는 것이다.

이번 우리은행 지분인수 참여는 배당수익 기대, 저평가 매력, 민영화에 따른 수익성 향상 전망, 직간접적 시너지 효과 기대 등 때문이다.

한국투자증권 측은 "2020년 아시아 최고의 투자은행을 향한 사업영역 확장과 투자기회 확대를 위해 우리은행 지분 인수 참여를 결정하게 됐다"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