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인수전 흥행 조짐…10곳 이상 참여

입력 2016-09-23 16:47 수정 2016-09-23 16:55
우리은행 지분 인수전에 10곳 이상이 뛰어들면서 흥행 조짐이 보이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 지분 매각을 위한 투자의향서(LOI) 접수 마감 당일인 이날 오후 4시 현재 10곳 이상이 LOI를 제출했다. 이미 지분매입 의사를 표명한 한화생명과 한국투자금융지주는 서류 제출을 마친 상태.
재무적 투자자(FI)로는 키움증권과 키움자산운용이 소속된 다우키움그룹이 서류를 제출했다. 국내 사모펀드 중에서는 IMM PE, 보고펀드가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안방보험, 공상은행 등 중국 자본의 참여도 예상됐지만 아직 단 한 곳도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다. 지분을 8% 사겠다는 투자자도 이미 3∼4곳 나왔다. 접수 마감을 약 1시간 앞두고 이미 인수 신청 지분이 30%를 훌쩍 넘어섰다.

우리은행의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는 보유한 지분 51.06% 가운데 30%를 4∼8%씩 쪼개 파는 방식으로 매각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