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日 "스포츠교류 힘 모으자"…평창 선언문 채택

입력 2016-09-23 15:02 수정 2016-09-23 16:43

첫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폐막

한·중·일 3국이 스포츠를 통한 미래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내용의 ‘평창 선언문’에 합의했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마쓰노 히로가쓰 일본 문부과학대신, 류펑 중국 국가체육총국장은 2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한·중·일 스포츠장관 회의’에서 2018년 평창, 2020년 도쿄, 2022년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3국 간 스포츠 교류를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조윤선 장관은 “한국과 중국, 일본이 스포츠 교류와 협력으로 상대를 이해하는 폭을 확대하는 데 ‘평창 선언문’이 발판으로 작용할 것으로 인식했다”며 “3국이 스포츠를 통한 미래 지향적인 교류 협력을 확대, 정착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3국은 평창과 도쿄, 북경 등으로 2년 주기로 이어지는 세 차례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한편 각 대회의 붐을 조성하기 협력키로 했다. 또한 스포츠를 통한 동북아시아 평화 공존에 힘 쓰고 스포츠 산업이 아시아 발전의 원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고, 도핑방지와 선수 보호에 앞장서 공정한 스포츠 정신을 확산시키기로 했다.

3국이 스포츠 현안만을 안건으로 장관급 회의를 한 건 처음이다. 세 나라는 스포츠장관 회의를 정례화해 2회 회의를 2018년 일본에서 열기로 했다.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