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의 을지로 사옥(옛 본사 건물) 매각이 또 무산됐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경영정상화 자구안의 일환으로 서울 다동 사옥을 매각하기로 하고 지난 5월 23일 코람코자산신탁을 최종 협상대상자로 선정해 논의를 진행해 왔으나, 최근 코람코자산신탁에 협상 종료를 통보했다.

코람코자산신탁은 자산 실사와 투자자 모집 등을 통해 애초 8월 말까지 사옥 인수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우조선에 여러 악재가 잇따르면서 투자자가 계획대로 모집되지 않는 바람에 그동안 매각 작업에 차질이 빚어졌다.

상황이 이렇자 코람코자산신탁은 협상 기간이 만료된 지난 8월 23일 대우조선에 협상 기간 연장 요청을 했으나, 대우조선은 그 이후에도 한달가량 투자자 모집이 완료되지 않자 지난 21일 코람코자산신탁 측에 양해각서 종료를 통보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투자자 모집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다동 사옥 매각이 더 이상 지연되지 않게 하려고 코람코자산신탁에 협상 종료를 통보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