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부동산 시장은 내 집 마련의 주택 분양 시장에서 점차 임대 시장 위주로 전환 중입니다. 우리보다 앞서 이 변화를 경험한 일본의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상영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사진)는 오는 30일 열리는 제11회 일본경제포럼을 앞두고 가진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나라 부동산 시장은 인구감소, 가구원수 감소 등 저출산 고령화를 겪으면서 점차 임대 시장 위주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상업용 부동산과 임대주택이 부동산 시장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만큼 이에 맞는 부동산 투자 및 관리시스템이 확립돼야 한다"며 "일본의 선진 부동산 시스템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부동산시장은 개인 위주인 주택시장보다는 부동산 전문회사들이 투자하고 운영하는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나 일반기업이 보유한 기업 부동산 시장의 성장세가 높다. 이는 부동산 증권화 방식과 부동산전문투자관리회사의 도입을 촉진시켰고, 임대관리시스템의 구축을 도왔다.

한경닷컴은 한일경제협회,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과 공동으로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뉴 아베노믹스 시대, 한일 시장 전망'을 주제로 제11회 일본경제포럼을 연다.

이번 포럼은 △아베노믹스의 평가와 새로운 전개(이종윤 한일경제협회 부회장) △한일 정치외교관계, 개선되나(이원덕 국민대 교수) △일본 건설부동산 시장 전망(이상영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일본 주식시장, 살아날까(유동원 키움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전략팀장) △주목받는 일본 농업혁신 전략(이춘규 박사, 연합뉴스) 순으로 진행된다.

참가 문의는 (02)3277-9960으로 하면 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제11회 한경닷컴 일본경제포럼 참가 신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