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6월말을 기점으로 일본증시의 추가적 하락과 엔화 가치 상승 국면은 끝났다고 봅니다."

유동원 키움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전략팀장(사진)은 오는 30일 열리는 제11회 일본경제포럼을 앞두고 가진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올 6월부터 달러당 엔화는 100엔까지 떨어졌고 니케이(NIKKEI)225지수도 1만5000대까지 내려왔다"며 "이제 더이상 매도 전략은 안된다"고 말했다.

유 팀장은 "일본 증시는 올 6월부터 중립구도에 들어섰다"며 "3개월이 지난 현재는 중립에서 상승 방향으로 가는 추세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일본 증시에서 업종과 종목 투자가 더욱 중요해지는 시점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유 팀장은 "투자 매력도가 높은 업종은 은행, 보험, 자동차인 반면, 부동산과 소매업 등은 상대적으로 매력이 떨어진다"며 "전기·전자·IT 업종은 중립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은 세계 증시 투자에 큰 우려를 가지고 접근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며 "일본 증시 또한 현시점에서는 매수 차원에서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은 한일경제협회,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과 공동으로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뉴 아베노믹스 시대, 한일 시장 전망’을 주제로 제11회 일본경제포럼을 연다.

이번 포럼은 △아베노믹스의 평가와 새로운 전개(이종윤 한일경제협회 부회장) △한일 정치외교관계, 개선되나(이원덕 국민대 교수) △일본 건설부동산 시장 전망(이상영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일본 주식시장, 살아날까(유동원 키움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전략팀장) △주목받는 일본 농업혁신 전략(이춘규 박사, 연합뉴스) 순으로 진행된다.

참가 문의는 (02)3277-9960으로 하면 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제11회 한경닷컴 일본경제포럼 참가 신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