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보안 자회사 NSOK 지분 SK텔링크에 넘긴다

입력 2016-09-23 11:02 수정 2016-09-23 11:02
SK텔레콤 "전략적 포트폴리오 조정"
SK텔링크, 물리보안 사업 성장동력으로 육성
SK텔레콤이 경비 보안 자회사 네오에스네트웍스(NSOK)를 알뜰폰 자회사 SK텔링크로 넘긴다.

SK텔레콤은 지난 22일 이사회를 열고 보유 중인 NSOK의 지분 83.93%를 SK텔링크로 현물출자하고 그 대가로 SK텔링크 보통주 21만9967주를 취득하는 것을 결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물출자는 향후 법원인가를 거쳐 다음달 중 마무리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NSOK의 잔여 지분 16.07%를 콜옵션으로 SK텔링크에 이관할 예정이다. SK텔링크는 콜옵션을 행사해 NSOK를 100% 자회사로 만든다.

SK텔레콤은 2014년 4월 NSOK 인수하며 물리보안 사업을 키워왔다. 향후 SK텔링크와의 협력을 통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와 결합된 물리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 "인프라 및 자원 활용도 제고를 위한 전략적 포트폴리오 조정"이라고 설명했다.

SK텔링크는 보유 인프라를 NSOK에 접목해 물리보안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상품·유통망 결합, 알뜰폰 사업을 활용한 안심폰 서비스 도입 등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