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그룹, 석유사업 떼낸다

입력 2016-09-23 00:42 수정 2016-09-23 00:43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9면

"통합 운송·물류기업 탈바꿈"
세계 최대 해운사 머스크라인을 보유한 덴마크의 AP묄러-머스크가 그룹을 운송·물류와 에너지 등 두 개로 쪼갤 것이라고 22일 발표했다. 또 머스크라인은 “(다른 해운사) 인수를 통해 시장 점유율을 높이겠다”고 공언했다.

머스크그룹은 공시 자료에서 “통합된 운송과 물류 회사가 될 것”이라며 “석유 관련 사업은 그룹에서 분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운송과 석유 부문의 사업방식이 상당히 다르고, 양쪽 시장에서 모두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점을 들어 “분리를 통해 각각의 시장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해운업계는 공급 과잉과 무역량 증가율 둔화 속에 컨테이너 운임이 운영비를 건지기 어려운 수준으로 폭락해 고전하고 있다.
운송 부문에는 머스크라인과 APM터미널, 담코 등이 포함된다. 한 회사 내에 여러 브랜드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석유 사업은 향후 발전을 위해 다른 해법이 필요하다면서 조인트벤처나 합병, 상장 등의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머스크는 제시했다. 앞으로 2년 내에 적합한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그동안 은행이나 슈퍼마켓 체인의 지분 등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고 비용을 아끼는 방식으로 실적 악화에 대응했다.

머스크는 지난 6월 최고경영자를 닐스 S 안데르센에서 쇠렌 스코우로 교체하면서 분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처음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분사 검토 사실을 밝힌 날 머스크 주가는 12% 올랐다. 또 분사를 공식 발표한 22일에도 장 초반 주가가 4.2% 상승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