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개발 등에 활용되는 실험동물의 생체자원을 다른 연구에 다시 활용할 수 있는 ‘실험동물 자원은행’이 대구에 생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실험동물 자원은행 구축 사업의 첫 단계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복합단지 내 실험동물 자원은행 기공식을 열었다고 22일 발표했다. 실험동물 생체자원이란 의약품 개발을 위해 동물의 장기, 혈액, 동물유래 줄기세포 등 실험에 활용하는 자원을 말한다.
실험동물 자원은행은 △실험동물 생체자원의 수집·보존 △생체자원 분양 신청 시스템 구축·운영 △국산 실험동물 모체 자원 및 질환모델 동물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식약처는 지역별 거점 실험동물자원은행을 올해 1곳에서 2020년까지 5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매년 약 10만개의 생체자원을 확보하기로 했다. 대학 실험실, 민간 연구소 등에서 산업폐기물로 처리되던 실험동물의 생체자원을 수집하고 관리할 예정이다.

실험동물 자원은행이 만들어지면 연구 종료 후 폐기되는 실험동물을 기탁받아 다른 질병 연구 등에 사용할 수 있어 연구 기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손문기 식약처장은 “앞으로도 실험동물자원은행이 국가 연구경쟁력을 강화하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