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 전문기업 레이언스(대표 현정훈·사진)가 미국 디지털 엑스레이 솔루션 기업 오스코를 인수했다고 22일 발표했다. 레이언스는 오스코 최대주주이자 대표인 도진수 대표의 지분 86.4%와 오스코 계열 판매법인 메디슨 에코넷이 보유한 지분 13.6% 등 지분 전량을 205만달러(약 23억원)에 취득해 계열사로 편입했다.
오스코는 삼성메디슨의 초음파 장비를 미국 현지에 판매하는 회사다. 디지털엑스레이 솔루션과 시스템도 생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동, 아시아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정부 수주 사업을 중심으로 진입장벽이 높은 중남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레이언스는 오스코 인수를 통해 미국 내 유통 및 생산 거점을 마련해 북미 및 남미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레이언스는 오스코가 있는 플로리다주를 미국 생산 기지로 삼아 시스템 개발·생산·물류 등을 일원화하기로 했다. 판매는 뉴저지주에 있는 레이언스 미국법인이 담당한다. 현정훈 레이언스 대표는 “중남미를 포함한 미주 전체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차별화된 제품 개발, 제조라인 증설, 물류창고 확장 등 지속적인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