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양플랜트전시회, 부산서 10월 19~21일 개최

입력 2016-09-22 18:31 수정 2016-09-23 02:44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30면

‘2016 국제 해양플랜트전시회’가 오는 10월19~21일 세계 31개국, 421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 등이 주최하고 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벡스코, 조선해양플랜트협회, KOTRA, 경연전람, KIMEX그룹 등이 주관한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3대 조선소와 스타코, NK, 선보공업, 파나시아, 알파라발 등 주요 기자재 및 설비업체가 참여한다. 영국 노르웨이 싱가포르는 독립 국가관을 마련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표준화 모듈화를 통한 해양플랜트산업 자체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한다. 중동 지역을 포함한 해외 대형 바이어의 참가도 지난해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부산고용센터와 부산상공회의소, 부산중소기업청 등은 ‘조선·해양 근로자 일자리 희망 특별관’을 운영하기로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