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산 수제맥주 '트레비어', 울주세계산악영화제 만찬주

입력 2016-09-22 18:35 수정 2016-09-23 02:45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30면

울산 울주군(군수 신장열)은 22일 수제맥주 트레비어(사진)와 남미산 와인 트라피체를 ‘제1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공식 만찬주로 선정했다.

수제맥주 기업인 트레비어는 울주군 언양읍에 양조장을 두고 10여종의 맥주를 생산하고 있다. 과일 맛을 내는 이 회사의 트레비어 맥주가 만찬주로 선정됐다. 회사 측은 “반투명의 뽀얀 빛깔을 내면서도 진하고 풍부한 맛, 부드러운 목 넘김으로 차별화했다”고 설명했다.

트라피체는 안데스 산기슭에서 와인을 생산하는 아르헨티나 트라피체사로부터 공식 수입하는 와인이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오는 30일부터 10월4일까지 울주군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일대에서 열린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