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금융노조 결국 연쇄파업 돌입

입력 2016-09-22 18:42 수정 2016-09-23 02:00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29면

박 대통령 "기득권 노조 불법에 엄정 대응"
성과연봉제 도입에 반대하는 공공기관 노동조합이 결국 파업에 돌입했다. 22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공공노련)을 시작으로 23일에는 금융노조가 파업에 들어간다.

공공노련은 22일 오후 2시 서울 동자동 서울역광장에서 조합원 2500여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공공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23일 금융노조 파업을 앞두고 이날 은행권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정부가 파업 철회를 촉구한 가운데 은행 사측은 노조의 파업 동력 수준을 가늠하느라 분주했고, 노조는 파업 참여를 독려하는 데 열을 올렸다.

박근혜 대통령은 공공·금융부문 연쇄 파업에 엄정 대처를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공공·금융노조 연쇄 파업과 관련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국민을 볼모로 제 몸만 챙기는 기득권 노조의 퇴행적 행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불법 행위에는 적극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대부분 근로자는 경제 충격을 맨몸으로 견뎌야 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최고 수준의 고용 보장과 고임금을 받는 공공·금융부문 노조가 임금체계 개편 반대를 명분으로 연쇄 파업을 벌인다고 하는데 과연 얼마나 많은 국민이 이에 공감하고 동의할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노사협의에 따라 파업 참가자를 출장 처리해 무노동·무임금 원칙을 위반하는 사례가 있는데 이런 비정상적 노사 관행이 근절되도록 사업장 감독을 강화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장진모/박상용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