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우리은행 지분인수전 참여 결정

입력 2016-09-22 18:52 수정 2016-09-22 22:10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10면

교보생명은 불참
그동안 유력한 우리은행 지분 인수 후보로 꼽혔던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이 각각 참여와 불참으로 최종 방침을 정했다.

한화생명은 22일 이사회를 열어 예금보험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우리은행 지분 인수전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한화생명이 인수하기로 한 지분 규모는 4%로 이날 우리은행 종가(1만1200원) 기준으로 3000억원 규모다. 반면 교보생명은 이날 이사회에서 우리은행 지분 투자의향서(LOI)를 내지 않기로 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