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가능한 개인비서 기능

페이스북과 경쟁 격화될 듯
구글이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새 메신저 앱(응용프로그램)을 선보였다.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은 이날 구글이 AI 기반 메신저 앱 ‘알로(Allo)’(사진)를 출시했다고 보도했다. 아직 영어로만 서비스되는 알로는 AI를 활용한 가상 개인비서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와 대화하는 기능을 갖췄다. 이용자가 입력창에 신문 주요뉴스, 영화 시간, 공항으로 가는 법 등 원하는 정보를 물으면 구글 어시스턴트가 관련 정보를 알려준다.
사람들의 대화를 분석해 가장 잘 어울리는 답변을 추천해주는 ‘스마트 응답’ 기능도 있다. 예컨대 친구가 음식 사진을 보내면 이를 인식해 “맛있겠다” 등 예상되는 답변을 제시하는 방식이다.

구글 알로 출시로 글로벌 거대 정보기술(IT) 기업 간 ‘메신저 전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알로의 가장 큰 경쟁자는 페이스북이다. 구글은 이전에도 구글 토크, 구글 챗, 행아웃 등 다양한 메신저를 내놨지만 각각 이용자 10억명을 확보한 페이스북 메신저, 와츠앱(페이스북 자회사) 등에 밀려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번에는 ‘알파고’를 통해 입증한 뛰어난 AI 기술력을 접목한 메신저를 선보이며 다른 결과를 낼 수 있다는 게 구글 측 기대다. 페이스북은 지난 4월 AI를 이용한 가상 개인비서 기술을 공개했지만 아직 페이스북 메신저에 적용하지 않았다.

닉 폭스 구글 부사장은 “메신저 앱은 단순히 텍스트 메시지를 보내는 프로그램에서 일상생활을 도와주는 가상 비서로 발전하고 있다”며 “AI가 메신저 시장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