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2일 더불어민주당·정의당이 낸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만에 하나 본회의 표결을 강행하면 이후 초래될 정기국회 파행에 더민주가 모든 책임을 떠안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해임건의안을 제2야당인 국민의당조차 납득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명분도 없고, 요건도 맞지 않고, 실익도 없는 국정 혼란 행위”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23일 본회의 표결이 이뤄지면 불참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