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권 더민주 의원 "정부, 쌀값폭락 예측하고도 방치"

입력 2016-09-22 18:32 수정 2016-09-22 22:21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6면

정가 브리핑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공급과잉으로 인한 쌀값 폭락 사태를 정부가 5년 전 예상하고도 방치했다고 22일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1년 농림수산식품부는 ‘쌀 산업발전 5개년 종합계획’에서 앞으로 매년 70만t 이상의 밥쌀 공급과잉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김 의원은 “정부가 쌀 공급과잉을 정확하게 짚어내고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아 쌀 대란을 불러일으켰다”고 비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