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훈클럽 초청토론회

"한집안 선배지만 최선 다할 것…충청대망론에 동의 안한다"
야권 잠룡인 안희정 충남지사(사진)는 22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선배들이 젊은 후배와의 경쟁을 영광이라고 치켜세워준 만큼 소신과 포부를 잘 갈고닦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의 페이스메이커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한집안에서 같이 지낸 오랜 선배로서 예의를 지켜야 했지만 대권 경쟁에 임한다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 전 대표에게 지지율에서 크게 뒤진다는 지적에 “여자배구의 김연경 선수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을 통해 국민적 스타가 된 만큼 새 포부를 가진 정치인들도 대선이라는 공간을 통해 자신을 선보이면 된다”며 “내년 초 일정 시점이 되면 그 포부를 국민에게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김대중·노무현의 장자가 되겠다는 포부와 함께 김대중·노무현 시대를 뛰어넘겠다고 강조해 왔다”며 “이승만·박정희의 근현대사도 뛰어넘고 20세기 정치와도 결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식 계파논리에 더 이상 개의치 않는다”며 “젊은 정치인으로서 새로운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세대교체가 아니라 시대교체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충청 대망론에 대해서는 “김종필 전 총리의 비애와 좌절의 역사를 극복하고 영·호남 지역주의를 뛰어넘는 정치지도자가 되겠다고 국민과 약속했다”며 “충청 대망론은 한 지도자를 지역에 가두는 어법으로 동의하지 않고 사용하지도 않는다”고 했다. 이어 “영·호남이 각각 뭉쳐 지역주의 정치를 하더라도 충청도까지 뭉쳐야 한다는 생각을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