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강력한 대북제재 필요"…중국 "북한 핵보유국 지위 인정 않을 것"

입력 2016-09-22 18:26 수정 2016-09-22 22:18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6면

한중 6자대표, 베이징서 회동

원론 동의 속 제재방안은 이견
한국과 중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6자회담 한국 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났다.

김 본부장과 우 대표는 북한 핵실험에 따른 상황의 엄중함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의 대응 등 구체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은 북한이 지난 9일 핵실험을 한 뒤 이뤄진 첫 한·중 고위급 회담이다. 두 사람은 지난 10일 전화 통화에서도 북핵 문제가 지역 안정을 해치고 한반도를 긴장 속에 빠뜨린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 본부장은 “추가적인 안보리 제재 결의 등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고, 우 대표는 “중국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만남에도 불구하고 중국과의 시각차는 여전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중국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 분위기 속에서도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왔다.

중국이 대북 제재 필요성에 대해선 원론적으로 동의하면서도 북한 체제에 직접적인 타격이 갈 만한 내용에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여전하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