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대표 한찬건·사진)이 인천지역 중학생을 위한 자유학기제 교육 과정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회사 측은 22일 서구에 있는 서곶중학교 66명을 시작으로 오는 12월2일까지 인천 29개 중학교, 1000여명을 대상으로 건설업의 기초 지식과 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 과정에는 포스코건설 임직원과 대학생 봉사단 등 100여명이 참여한다. 한찬건 포스코건설 대표는 “대표적인 인천지역의 인재 양성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