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식 쌍용차 사장, 협력사와 상생방안 협의

입력 2016-09-22 18:13 수정 2016-09-23 02:15

지면 지면정보

2016-09-23A32면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사진)은 지난 21일 임직원과 함께 경기산업, 대한솔루션, 대솔오시스 등 협력사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사장은 이 자리에서 공정거래 프로세스 강화, 협력사 임직원 교육 및 역량 향상 지원, 부품 공용화 추진, 선행연구 공동 수행, 중장기 테크 로드맵 공유 및 개발 등에 역량을 쏟기로 약속했다.

최 사장은 “쌍용차가 흑자 전환할 수 있었던 것은 임직원과 협력사의 적극적인 협조와 신뢰 덕분”이라며 “협력사와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