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진 미래

조영태 지음 / 북스톤 / 272쪽│1만5000원
많은 전문가와 국민은 2030년 한국이 오늘날의 일본처럼 될 거라고 예상한다. 고령자가 인구의 4분의 1을 넘어선 일본처럼 고령화가 심각해질 거라는 얘기다.

하지만 인구학자인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의 미래 예측은 더 비관적이다. “일본만큼만 돼도 다행”이라는 것. 숫자의 이면을 살펴보면 일본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조 교수는 《정해진 미래》에서 주장한다.
저자는 경제적 조건에 초점을 맞춘다. 일본은 저출산 고령화에도 세계 3위 경제대국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자본주의의 역사가 우리보다 길고, 주변국의 도움도 있었다. 그들이 고령화될 때 한국과 중국, 대만 등 주변 ‘젊은’ 국가들이 일본 기업의 제품을 많이 사줬다. 한국은 어떤가. 중국 기업의 추격을 염려해야 하는 상황이다. 내수시장은 일본보다 작다. 우리 제품을 사 줄 주변국도 함께 늙어가고 있다. 저출산 고령화가 만드는 미래는 ‘정해져’ 있다.

하지만 우리가 ‘정해갈 미래’ 전략을 세운다면 전망이 어둡지만은 않다고 저자는 설명한다. 사회변화를 결정하는 데 인구는 더 이상 변수가 아니라 상수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크기를 다시 키우려고 노력하기보다 다운사이징을 준비하자”고 제안한다. 정부는 어떻게든 출산율을 높이려고 한다. 노력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큰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다. 그는 “정해진 미래, 즉 작아지는 사회 규모에 우리의 제도와 문화, 인식까지도 큰 무리 없이 적응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도 필요하다. 인구정책은 정부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기업이 더 잘할 수 있는 영역도 많다. 저자는 “고령화로 인해 건강 관련 사회적 비용은 상상을 초월하게 될 것”이라며 “건강 증진 및 관리 영역에 기업이 뛰어든다면 헬스산업 자체를 발전시키는 효과까지 크게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본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