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충남지사, 문재인 전 대표와 대권경쟁 묻자 … "임한다면 최선 다하겠다"

입력 2016-09-22 16:51 수정 2016-09-22 16:54
안희정 충남지사는 22일 야권의 내년 대선 레이스에서 같은 '친노(친노무현) 진영'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의 경쟁에 대해 "한 집안의 오랜 선배" 라면서도 "소신을 말씀드리고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판단을 기다리는 것이 정치인들의 숙명"이라고 말했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오전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페이스메이커'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동안은 예법에 따라 (문 전 대표에 대한) 말씀을 올려온 것" 이라며 "임한다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현재로서 문 전 대표에게 지지율에서 뒤지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리우올림픽에서 스타덤에 오른 여자배구 김연경 선수를 예로 들어 "올림픽에서 2~3경기를 하고 국민적 스타가 됐다" 며 "대선에서도 새로운 포부를 가진 정치인들이 국민앞에 선보이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김대중 노무현의 장자가 되겠다는 포부와 함께 김대중 노무현 시대를 뛰어넘겠다고 강조해 왔다. 이승만 박정희의 근현대사도 뛰어넘고 20세기 정치와 결별하겠다"고 했다. 이어 "한마디로 요약하면 '안녕, 박정희' '안녕, 20세기'이다"라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충청 대망론과 관련해 "김종필 전 총리의 비애와 좌절의 역사를 극복하고 영호남 지역주의 뛰어넘어 대한민국 이끄는 지도자로 성장하겠다는 공약을 실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