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생활용품 SPA' 버터 "내년 매출 500억 달성"

입력 2016-09-22 15:35 수정 2016-09-22 15:35
이랜드그룹은 2주년을 맞은 생활용품 제조·유통일괄(SPA) 브랜드 버터가 내년 매출 목표를 500억원으로 설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랜드에 따르면 버터는 올해 누적 매출(20일 기준)이 전년 동기 대비 176% 증가했다.
내년에는 현재 14개인 매장을 40여 개로 늘려 매출 500억원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버터는 2014년 9월 홍대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 14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누적으로 200억원의 매출을 거뒀고, 매장 확장과 함께 매출 성장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버터는 오는 23일 론칭 2주년을 맞아 이벤트와 특가상품을 준비했다.

전 지점에서는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미니냉장고와 커피머신 등 경품을 받을 수 있는 해피복권 이벤트를 진행한다. 특가상품으로는 23일 셀카봉(1000원), 24일 빅볼펜(100원), 25일 과일 메모지(100원) 등을 준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0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75명 64%
광고